2012/03/25 05:53

헝거 게임: The Hunger Games (2012) 애기엄마의 영화방_감상

어제 개봉한 따끈따끈한 영화를 개봉 당일에 보고 왔어요.
리뷰를 쓰려고 확인해보니 한국에서는 약 10일가량 뒤인 4월 초에 개봉 예정이더군요.



해리포터나, 반지의 제왕, 나니아 연대기, 스파이더 위크가의 비밀,  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, 최근 트와일라잇 시리즈까지
해외에서 제작되는 많은 판타지 장르의 영화들이 그렇듯이, 
이 영화도 3권의 책으로 구성된 시리즈물에 기반하고 있답니다.
신문기사를 보니 수잔 콜린스의 이 소설들은 전세계적으로 16000만부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하네요. 후아~


한국 도서시장에서 판타지 장르가 어떻게 점유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는데,
미국에서는 그 영향력이 상당한 것 같아요. 
어린이들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독자층도 다양하고요.
다양한 독자층이 확보되기 때문에 영화계에서도 그 점을 공략하는 게 아닌가 싶네요. 

여튼 헝거 게임 책을 읽고 완전 사랑에 빠져버린 친구들이 제 주변에 수두룩빽빽한데. -_-;;
청소년들이나 어린 친구들은 오죽할까 싶어요.

함께 영화보러 갔던 친구들에 의하면, 
책은 3권이고 마지막권을 2부로 나누어서 영화는 총 4부작으로 제작될 예정이라고 하더군요.

미국 포스터에서는 책 제목을 따라서 The Hunger Games 으로 포스터를 만들고
다음 영화에서도 책 제목을 따라서, Catching Fire, Mocking Jay로 들어갈지도 모르겠어요. 
아니면 그냥 2부작부터는 부제만 추가할지도 모르겠고요.

여튼 한국 포스터에서는 아예 1부작부터 부제를 넣어서 앞으로도 계속 헝거게임으로 홍보가 될 것 같네요. 허허허.



저는 책을 읽지 않아서 큰 기대 하지 않았는데. 
불행인지 다행인지. 개인적으로는 별로 였어요. 허허허허.

아래 짧막한 한마디가 엄청난(?) 스포일러가 될지도 모르니
영화를 즐기고 싶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그냥 안 읽으시는 게 좋을 것 같네요.
















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헝거게임 1부작은 -_- 
마치 12년전 개봉한  배틀로얄의 약간의 업그레이드판 정도라고 느껴졌어요.
상대방을 죽여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게임?


물론, 광팬 친구들의 이야기를 조금 더 듣고나니, 
시리즈물 3권에 걸쳐져있는 작가의 세계관과 
그리고 2.3권에 이어지는 사건들이 꽤 흥미롭더군요.ㅎ.
 
후속작에서 펼쳐지는 사건들 때문에 
미국 몇몇 도서관에서는 작년에 헝거게임 Mocking Jay를 금서로 지정했던 사례도 있더군요.

 캐피톨에서 74회 헝거게임 참가자를 뽑아가기 위해 온 이피 (왼)와 디스트릭 12출신의 캣니스

이번 영화를 통해서 캐피톨(Capitol)디스트릭(Districts)으로 나누어져 있는 
판엠 (Panem)의 계급구조는 상당히 비현실적으로 그려졌는데도 
요즈음 자본주의의 부작용 때문에 99%의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현실 때문인지
마음적으로는 강하게 와 닿았던 것 같아요.


약간 극단적으로 표현되었을 뿐이지, 
제가 지금 살고 있는 세상이 판엠과 종이 한장 차이라는 사실은 참 씁쓸하게 느껴지더군요.

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에서 어린시절 미스틱 역으로 열연했던 제니퍼 로렌스라는 여배우가 
이번 영화에서 주인공 캣니스 역할을 하였습니다.ㅎ.

엄청나게 예쁜 얼굴은 아닌데, 
단아하니 참 매력적인 소녀인 것 같아요. 
르네 젤위거랑 느낌이좀 많이 비슷한 것 같아요-ㅎ

  
여튼, 1부 내용은 그렇게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,
미국 판타지 영화로서는...... 생각없이 보기에는 나쁘지 않았습니다-ㅎ

여기 영화표가 15불...
한국돈으로 17000원이나 해서 만족스러운 영화였다고는 말 못하겠네요.ㅎ.
DVD나 빌려봐야지. 여긴 정말 영화표가 너무 비싸요-흑흑흑-

덧글

  • 커피에딕트 2012/03/25 14:08 #

    저는 내일 보러갑니다 =_=! 책으로 1권정도 읽었던거 같아요. 무지 흥미로웠는데, 약간 런닝맨과 배틀로얄이 겹쳐졌던걸로 기억해요
    화요일날 가면 영화표가 좀 싼데ㅋㅋ 어쩌다보니 월요일날 가게 생겼네요. 저도 한국가서 조조영화로 보고싶어요
  • Ren 2012/03/26 04:29 #

    런닝맨.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.제 생각이 미치지 못했던 부분인데- 진짜 그렇긴하네요.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여기 네플렉스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영화표가 너무 비싸서 그런거 같아요. 흑흑흑. 영화 즐감하세용-:D
  • kanei 2012/03/26 14:30 #

    저도 뭐랄까 약간 실망했어요. 판타지물로 보면 나쁘지 않긴 하지만 아무래도 배틀로얄과 비교되더라구요. 영화자체는 생각없이 보기에 나쁘지 않았지만 결말도 부족하고 배틀씬도 그닥.. 확실히 여성작가란게 느껴졌어요;;; (비하가 아니라 로맨스쪽에 비중을 치우치는 점이요)
  • Ren 2012/03/28 13:13 #

    으하하하핫- 아래 이비님께서는 배틀로얄 못 보신거 보니. 저희 연령대가 좀 탄로나는건가요?ㅎ 배틀로얄 봤던 사람들이라면 이번 1편은 식상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을 것 같아요. 2편이나 3편을 보면 좀 괜찮을 것 같은데. 1편에서 실망하는 바람에 2.3편을 보고싶은 기대가 생기지는 않는 게 안타깝네요.ㅎ.남자주인공도 제가 좋아하는 남자 타입이 아니라서.로맨스에도 깊이 빠지지도 못했어요.ㅎ이러나저러나 참 아쉬운게 많은 영화였네요. 흑흑흑.
  • 이비 2012/03/29 03:24 #

    ㅎㅎ 저도 연령대로는 남못지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(뭐? --: 배틀로얄 영화를 그 시기에 못 봤을 뿐) 사실, 2, 3편은 줄거리도 시망이라, 그나마 가장 원작이 탄탄한 1편이 젤 흥행할거라 예상됨. 근데 어차피 10대를 대상으로 한 시리즈라 마지막편까지 이미 영화화 확정.
  • 이비 2012/03/27 05:54 #

    ㅎㅎ 저도 어쩌다가 개봉일에 보러 갔었는데, 10대 소녀떼들로 영화관이 가득하더라구요. 배틀로얄은 못 봐서 비교는 할 순 없지만, 뭐 깊이있는 작품이라기보다는 적당히 신선한 컨셉과 로맨스를 잘 이용한 영화라서 그럭저럭 재밌게 봤어요.
  • Ren 2012/03/28 13:18 #

    ㅎ-배틀로얄을 보셨으면 신선한 컨셉이라는 생각은 좀 덜 드실 꺼예요. 옛날에 일본에서 만화로 나오고 그 뒤에 12년전인 2000년에 영화로 나왔었는데 헝거게임과 거의 비슷하다고 보시면 된답니다. 다행히 저는 소녀 떼가 득실득실하지는 않았어요. 평소에 미국 영화관들이 텅텅 비어있던 걸 감안하면 상당히 많은 인원이기는 했네요.ㅎ
  • 이비 2012/03/29 03:26 #

    워낙 개봉관이 많기도 해서 개봉 첫날 이후로는 영화관이 꽉 차진 않은 듯. 현재까지 관객중 49%가 25세미만이라고 하더라구요.
  • 부엉부엉 2012/03/28 04:12 #

    읽다가 중간에는 점프했어요. 영화볼 예정이라서요.
    잘 지내고 계시죠? ^-^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8
36
113806